경정맥 영양요법 (Total Parenteral Nutrition, TPN) 재미있는 의학 이야기


경정맥 영양요법 (Total Parenteral Nutrition, TPN)

  현재 Pregnancy로 투병중이신(?) 이글루스 모 이웃분께 추천드린 경정맥 영양 요법에 대하여 간단히 살펴봅니다.

  '경정맥 영양요법' 이란, 말 그대로 정맥을 통해서 우리 몸에 필요한 영양분을 공급해 주는 방법입니다. 원칙적으로 장기간의 금식이 필요하거나 경구를 통한 식이 섭취가 불가능한 경우에 시행하게 되는데요. TV 나 Drama에서 보셨던 분 혹은 입원해 보셨던 분은 아시겠지만, '하얀 수액' 이랍니다. 일반적으로 병원에 입원하게 되면, 기본적으로 수액을 맞게 되는데(이유: 도망가지 말라고...응?) 검사 목적(내시경 or 시술, 수술등), 치료 목적(장염등)에서 필요한 분들은 일반적인 수액과 더불어 이런 하얀 수액을 맞게 됩니다. 

  교과서적인 적응증을 살펴보자면,

1. 효과가 입증된 경우
 (1) 장피부누공(gastrointestinal cutaneous fistula)
 (2) 신부전(Renal failure, acute tubular necrosis)
 (3) 짧은창자증후군(Short bowel syndrome)
 (4) 화상(Acute burn)
 (5) 간부전(Hepatic failure, acute decompensation superimposed on cirrhosis)

2. 효과가 입증되지 않은 경우
 (1) 크론병(Crohn's disease)
 (2) 신경성 식욕부진증(Anorexia nervosa)

입니다. 쉽게 말해서 정말로, 흡수가 안되는 질병들을 가지거나 간, 콩팥이 좋지 않아 흡수된 영양분들이 제대로 대사되지 않아 우리 몸에 이용할 수 없을 때 이렇게 외부에서 영양분을 공급해주면, 도움이 된다는 것이지요. 

  이런 경정맥 수액들은 대개 내과보다는 수술을 하는 외과계열에서 더 많이 사용하게 되는데, 최근에는 내과에서도 꽤나 많이 쓰고 있지요.(내시경적인 조기 위암 절제술등등 과거 수술로 치료하던 것들이 내과적인 시술-내시경-로 치료하는 것으로 많이 대체되어서 그렇습니다.)

  내과적으로는 최소한 3일 이상의 금식이 필요한 환자(내시경 점막 절제술 or 장염 or 장마비등)들을 대상으로 합니다. 그렇다면, 이러한 대상들(위의 효과가 입증된 경우) 이외에 투여하게 된다면 어떻게 될까요? ^^

  정답은 전액다 삭감되게 됩니다. (ㅡ,ㅡ;) 그래서 병원에 입원한 환자분들 중에서 정말로 필요한 분들께만 처방하고 있지요. (아니면, 환자분께 미리 설명드리고, 100% 본인 부담으로 투여하기도 합니다.) 이런 경정맥 수액들은 정말로 비싸서, 가장 싼 수액이 60,000원대 정도입니다.(2017년 보험기준, 즉, 보험이 인정되어 받는 가격이 60,000원 정도. 본인 부담하면, 1팩당 거짐 100,000이상 합니다.) (병원에서 보험적용이 되는 경정맥 수액을 맞고 있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알수 있는 방법? 3끼 내내 '금식'처방으로 하면 보험 인정해주기 때문에, 다른 환자분들 식사 나올 때 내 밥만 계속해서 안나온다면 알 수 있습니다.)

  경정맥 수액들이 좋아 보여서 너도나도 맞으려하지 않을까? 라 궁금해 하실 분들도 계실텐데요. 사실 생각외로 별로 좋지는 않습니다. 일단, 기본 구성물질이 포도당+단백질+지방인데, 지방이 함유되어 있어 굉장히 점도가 높습니다.(냄새도 고약합니다. Fish Oil 기반이라서 생선 냄새? 비슷한 기분나쁜 냄새가 난다네요.) 수액의 점도가 높으면, 혈관내로 잘 들어가지 않아 혈관통이 생기거나, 혹은 정맥염이 잘 생기게 됩니다. 그래서 건강하게 밥 잘 먹는 분들은 밥 1공기가 영양수액보다 훨씬 더 좋답니다. 저도 아파서 맞아 보았는데 밥을 안 먹어도 기운은 나지만, 호랑이 기운이 솟는 것이 아닌, 그냥 돌아다닐 정도의 기력만 납니다. 빨리 나아서 제대로 된 음식을 먹는 것이 낫습니다. 


(아프다고 불쌍해서 놓아준 간호사 선생님들께 감사)

  개인적으로 '10만원짜리 경정맥 수액을 맞을래? 10만원어치 고기를 먹을래? '란 질문을 하신다면, 당연히 고기를 먹는 것을 선택하겠습니다. 아무리 몸에 필요한 것들로 만들었다지만, 인간의 기본 욕구인 '식욕'에는 답이 없습니다. 최고로 비싼 수액 보다는 맘껏 먹는 고기가 최고랍니다. 아무튼, 모 이웃분의 빠른 쾌유(?)를 빌면서 줄여봅니다. ^^

P.S.
  학생분들은 TPN의 효과가 입증된 경우, 입증되지 않은 경우 및 합병증에 대하여 자세히 알아두세요~! 시험에 나옵니다~! 또한, 잘 공부해두면, 나중에 전공의 시절에도 큰 도움이 된답니다. (솔직히 이 주제는 외과 선생님이 정리해주셔야 할 것 같은데, 정리해주실 분?)
  
Reference
Harrison's Principles of Internal Medicine, 19th Edition
Sabiston Textbook of Surgery, 20th Edition, Chapter 5. Box 5-4, Table 5-8, 5-9
(20판에는 Numbering등이 빠졌네요. 많이 바뀌어서...)





2017.07.04 일상


2017.07.04

  여전히 후텁지근하면서도 눅눅한 나날입니다. 제가 있는 곳은 비도 안오고, 구름만 잔뜩 끼어서 무더위에 습도만 높아서 견디기 힘든 나날들입니다. 잘 지내시고 계신지요? 

  제가 수련받는 병원에서 얼마전에 사고가 있었지요. TV News에도 나올 정도의 큰 사고였는데, 아직도 공사중에 있습니다. 불행히도(?) 사고 당시에 저는 공부를 하고 있어서 전혀 모르고 있다가 같이 공부하던 동기가 알려주어서 사고의 내용을 알게 되었네요. 다치신 분들께는 심심한 위로를...


  아직도 이렇게 막아 놓고 공사중에 있답니다. 아닌 하늘에 왠 날벼락이라고, 언제 어디서나 사고의 위험이 도사리는 살기 힘든 세상이 되었네요. 묻지마식 범죄에...이럴 때 일수록 착한 '어른이'들은 일찍일찍 집에 들어가서 '덕질'을 하면서 몸 조심하는 것이 최고겠지요. 

  모두 몸 조심하세요~!




2017.06.28 공부중 일상

2017.06.28 공부중

  말 그대로 공부중입니다. 이제 기나긴 수련 과정중 마지막인 4년차입니다. 내년 1월에 있을 전문의 시험 대비 공부중입니다. 선배들을 포함한 다른 선생님들께 물어봐도 가을부터 시작하면, 충분하다는 말이지만, 워낙 봐야할 량이 많은 내과이기에 나중에 후회하지 않으려 천천히 시작했습니다. (벌써 200일도 채 남지 않았어요.)

아래는 현재 제가 공부하고 있는 책상의 모습입니다. 난잡하지요...


왼쪽에 보이는 것이 국시대비 문제집인데 무려 11권입니다. 쪽수로는 5000쪽이 넘는다고 하네요.(새어본 동기의 말) 
적어도 3독은 하면, 떨어지지는 않는다고 하니 최소 3독 예정입니다만...인제 3권 공부시작했으니......
이것이 전부가 아니라 추가로 나올 Review 강의에 Slide 시험대비 책에 시험직전에 풀리는 황금족에...볼 것이 정말로 많습니다. 

(겉보기만 해도 위압감이 느껴지는 문제집들)


그래서 현재는 수험생 모드로 열심히 공부중에 있습니다. 오후에는 쉬면서 블로깅하고 있고요.

'온 우주의 기운을 빌어서???' 시험 합격하도록 빌어주세요~!

P.S.

새삼 전문의 선생님들이 존경스럽습니다. 과를 막론하고, 어려운 시험 및 논문등을 제출하셔서, 전문의가 되신 것이니...







2017.06.26 일상

2017.06.26 복귀보고

  오래간만입니다. 다들 잘 지내고 계신지?

복귀 보고입니다. 올해 드디어 4년차가 되었지만, 이제껏 일들이 있다가 이번주부터 본격적으로 시간이 나네요. 이글루스 인맥등을 다시 회복해야하는데, 잘 들 계신지요?

앞으로는 Daily 1 Posting 예정입니다. 이것 저것 일상들부터 의학이야기등등 여러방면에 걸쳐 포스팅할 예정입니다.   

아주 시간이 널럴한 것이 아니라, 이제 시험공부중이라서 스트레스도 풀겸해서요. 올해 4년차 라는 것은 내년 1월에 전문의 시험을 본다는 이야기입니다. (벌써 공부시작한지는 꽤 되었어요. 남들 말 대로 여름방학이후에 해도 충분하다지만, 미리 봐서 눈에 익혀두는 것이 아무래도 낫겠지요.)  

이웃분들께는 이자리를 빌어서 복귀 보고 및 안부 여쭙습니다.




생존 보고 및 기타등등 일상


생존 보고 및 기타등등

6개월만에 다시 글을 올리게 되네요. 다름이 아니라 '여름 휴가' 기간이라 그렇습니다. 남들은 다 갔다온 여름 휴가를 이제서야 즐기고 있습니다. (여름이 아니라 가을휴가인셈)

어떻게 살아는 있습니다. 그동안 제가 있는 곳에서는 여러가지 일들이 있어서요. 1년차 도망->복귀->재도망->복귀->사표 등등부터 시작해서 '주치의제'에서 '병동제'로의 변환등등...

여름휴가인데도 내년(시험)을 위해서 학회에 다녀왔습니다.  COEX에서 열리는 세계 고혈압학회 학술대회입니다.


정확히는 International Society of Hypertension(세계고혈압학회) 에서 매 2년마다 개최하는 고혈압 및 순환기 질환들에 대한 학술대회입니다.

이런 학회들을 참석하는 이유는 각종 질환들에 대한 최신 지견들을 습득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이유겠지만...

하지만, 저 같은 전공의들 입장에서는 전문의가 되기 위한 수련과정의 일부라서 참석을 해야 전문의가 될 수 있습니다.

당장 아래의 내과 수련규정만 보더라도

 
수련 과정동안 총 600명 이상의 환자를 맡고, 학술회의에 20회 이상 참석해야 하며, 원내 집담회등도 400회 이상 참석을 해야 합니다. 추가로 논문 1편이나 포스터를 제출해야 전문의 시험에 응시할 자격이 주어집니다.
(결코 전문의가 쉽게 되는 것이 아니에요...)

외부 학회 20회 이상 다니려면, 1년에 최소 5번 이상은 다녀야 한다는 계산인데, 실제로 환자에 치이고, 당직에 치이면, 1~3년차는 대부분 못 가고, 3년차 말이나 4년차때 몰아서 가게 됩니다. 저도 올해가 3년차 말인데도 못 가고 있다가 휴가 기간에 겹쳐서 겨우 참석하게 되었습니다.

학회 내용들은 생략하도록 하고...음식사진 투척하고 다시 자러갑니다.

(제약회사에서 Sponsored한 맛난 점심)


Cf) 참고로 학회비는 세계학회라서 상당히 비쌉니다. 수련 받는 (가난한) 전공의에 사전 등록을 하였음에도 70,000원을 냈습니다.
그래도 볼펜이랑 몇가지 주워 왔으니 다행...


P.S.)
참고로 이런 학회들이 정말로 중요한 것이 이런 곳에서 발표되는 연구결과나 치료성적들을 바탕으로 현재 질병의 치료방향이 완전히 달라지게 되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당장 2015년도에 발표된 SPRINT study를 간략히 소개해 봅니다. (=A Randomized Trial of Intensive versus Standard Blood-Pressure Control)

50세 이상의 수축기(SBP) 혈압 130~180mmHg, 그리고 심혈관 질환의 위험성을 가진 환자들을 대상으로 크게 2군으로 나누어서
일반적인 혈압조절을 한 군(SBP<140mmHg)과 엄격하게 혈압조절을 한 군(SBP<120mmHg) 간에 심근경색이나 뇌졸중, 이로 인한 사망률등이 얼마나 줄어드는지에 대한 연구 결과인데...

결론은 엄격하게 혈압조절을 한 군에서 심근경색이나 뇌졸중 발생 위험등이 약 20% 정도 더 감소하였다는 내용입니다. 즉, 혈압을 더 엄격하게 조절할 수록 고혈압으로 인한 합병증, 합병증으로 인한 사망등을 더 줄일 수 있다는 내용(물론 엄격히 조절한 군에서 저혈압이나 어지러움증 등의 부작용 발생 빈도도 더 높았다는 내용도 같이 있지만...)

이런 대규모 임상 결과를 바탕으로 앞으로 고혈압 치료를 하는 기준 혈압이 바뀔 가능성이 크지요. (현재는 140/90mmHg인데 이 기준이 더 낮아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사망률 감소등이 증명되었기에...)

결론: 맛있게 먹고, 열심히 공부하자~! (???)



1 2 3 4 5 6 7 8 9 10 다음


Web Clap standard ver

Hatsune Miku Clock


Copy Protect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