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장 (Enema) 재미있는 의학 이야기


  관장 (Enema)

  <주의!: 혐오내용>

  약 1년간 인턴생활을 하면서 가장 하기 싫었던 것이 무엇이라고 물으신다면, 저는 바로 이 '관장'을 꼽겠습니다.

  관장이라...말 그대로 장을 비우는 것인데요. 다른 과에서는 다들 기사님(의사가 아님)들이 시행하는 관장을 유독 '외과'에서만큼은 인턴이 직접챙겨야 했습니다. 대개 복부수술을 하는 경우에는 관장을 필수로 하게 되는데, 그 이유는 혹시라도 있을 장파열 or 천공시 장내 내용물로 인한 복막염을 방지하기 위함이고, 그 밖의 다른 이유로는 깨끗하게 수술을 준비하기 위해서랍니다.

  수술 전날 밤에 환자분이 금식하고 있는 상태에서 직접 관장약을 넣는 일까지만 인턴이 하고, 싸는 것, 치우는 것은 환자나 보호자분들이 하게 되는데...힘듭니다.

  먼저 어떻게 생겼나 보시지요.


  사진에도 나와 있듯이 장세척이나 변비를 제거하기 위해서 시행하는 관장약입니다. 주 성분은 인산나트륨...Sodium phosphate.
관장하는 방법은...네이버 백과에 잘 나와 있으므로 대체합니다. (차마, 설명하기...ㅠ.ㅠ) 위의 고무캡을 제거하고, 항문에 삽입하여서 액을 주입합니다.


  관장은 당하시는 환자분이나 시술하는 인턴이나 힘든 작업입니다. 항문으로 약이 들어오기 때문에 당연히 묘한 기분과(?) 약이 들어오면 장이 자극되어서 당장 화장실을 가고 싶어하시는데, 참으라고 하고, 또한 자연적으로 배설되지 않게 항문에 힘을 주고 있어야 하니...

  참고로 심한 변비 같은 경우에는 변이 아주 돌처럼 딱딱하게 굳어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러한 경우에는 아무리 관장약을 넣어도 변이 나오지 않기 때문에...항문에 손가락을 넣어서 굳어있는 변을 파내야 합니다~! (ㅠ.ㅠ) OTL...
이렇게 굳어 있는 변을 다 파내고 관장약을 넣어야 약이 작용하여 위에 있는 fresh 한 변들이 나오게 됩니다.

  저도 참 많이 긁어내보았습니다. (먼산...휴우.....잠깐, 눈물 좀 닦고...)

  의사란 결코 좋은 직업이 아니에요. 겉모습은 화려해 보이지만, 실상은 3D직업중의 하나입니다. 힘들고, 지저분하고, 위험한...

  변비가 심하신 분들은 이렇게 손가락으로 파내서라도 장을 비우는 것이 화장실에서의 고통보다는 낫다고 하시는데요...이번 포스팅의 교훈은...수분섭취를 충분히 하자~! and 과일, 야채등을 많이 먹자~! 입니다.(물론, 유산균 음료를 자주 마시거나 운동을 많이 하는 것도 추천합니다. 고기 좀 덜 드시고요~!)


P.S.

  참고로 관장은 반드시 의료인이 시행하지 않아도 됩니다. 본인이 스스로 시행해도 좋고, 다른 가족분들(??)께 도와달라고 해도 좋은데...대부분은 그럴 용기(!)가 없으셔서 그냥 병원 응급실로 오시게 되지요.    휴우...

덧글

  • 지나가던선비 2014/01/13 11:27 # 삭제 답글

    인산보다는 kalimate 30배수로 주입하고 enema시키던 기억이 나는군요. 뭐...finger enema는 역시 온몸으로 3D직업임을 실감나게해주는 그런 일이었죠. 응급실에서도 해보고, 일반 병실에서도 blanket이나 비닐 깔고 하고...안 나오는 분들은 죽어도 안 나옵니다;;

    점심을 먹던 차에 생각나서 간만에 방문했습니다만 적절한 타이밍에 구수한(?) 포스팅을 접하게 되니 안구에 쓰나미가....
  • 위장효과 2014/01/13 17:50 # 답글

    진료실에서 핑거 한 판 하고 나면 다들 심각하게 고민하죠. "오늘 외래 문 닫을까요????" 요 문제로.

    치우는 거야 어떻게 하는데 그노무 냄새는 방향제 뿌리고 창문 열어놔도 당췌 방법이 없다는 거.

    요즘은 그저 수술전날금식+병동 운동 정도만으로도 충분하다! 뭐 이러죠. 대장 수술의 경우에나 경구 항생제+경구 관장약 그리고 전날은 다같이 금식.

    모 제약 회사는 드디어 "수술 2시간전까지 복용가능한" 경구 영양제를 만들어서 판매에 돌입했다는 게 참...
  • 2014/01/13 17:52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드레이크 2014/01/21 01:48 # 삭제 답글

    제동생이 어릴적 관장을 한 적이 있었는데 당시 제가 따라갔거든요.. 항문에 약을 주입하는거보고 멘붕이.... ㅋㅋ새록새록
  • 지나가던R1 2014/01/24 03:43 # 삭제 답글

    오랜만입니다. 핑거 에네마로 일레우스 풀었던 기억이 나는군요...... 애초에 대변으로 왜 일레우스가 오는지도 신기했지만.

    그리고 뭐 해보셨겠지만 관장의 최악은 역시 LC환자 아니겠습니까.... 똥사면서 욕하지마...ㅠㅠ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Web Clap standard ver

Hatsune Miku C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