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2 근황보고 일상


  2018.03.22  근황보고

  말 그대로 그동안의 근황보고입니다. 먼저 가장 중요한 '내과 전문의 시험'은 합격했습니다. 드디어 '전공의' 에서 '전문의'가 되었습니다. 이자리를 빌어서 격려와 응원해주신 모든 이웃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현재는 다시 수련을 위해 병원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내과 중에서도 세부 분과가 있기 때문이지요. 즉, 호흡기, 신장, 내분비, 감염등등의 세부분과가 있습니다. 내과의사이면 기본적으로 모든 내과 과목은 알지만, 세부적인 것은 다시 세부 수련을 받아야 세부분과전문의가 되는 것이지요. 비유를 들자면, 학생때는 '파리'를 전반적으로 공부하게 되고, 각과의 전공의 때는 파리의 다리(정형외과), 머리(신경외과), 배(외과등) 등을 공부하게 되고, 다시 세부 전문의 때에는 파리 다리의 발톱(정형외과 족부 part), 파리의 허리중의 신경(신경외과 척추 part)등을 공부하게 됩니다. 

흔히들 내과의 세부분과가 가장 잘 알려져 있지만, 다른과에도 세부 전공이 있습니다. 신경외과나 정형외과등등 인데, 요건 대형 종합병원에 가면, 담당 교수님 옆의 주진료과목으로 알 수 있습니다. 내과야 소화기, 순환기, 호흡기등등 누가 봐도 잘 알 수 있지만, 정형외과등은 족부, 수부, 견관절, 슬관절, 고관절, 요추등등으로 나뉩니다. 

또한 각 파트중에서도 외상과 외상이 아닌 부분으로 나뉘어서 진료를 보시기 때문에, 같이 수련을 받았던 정형외과 동기는 이번달은 trauma 슬관절 part, 다음달은 non trauma 슬관절 part 도는 스케줄이라 하더군요. 같은 관절이라도 외상에 의한 손상 및 노화, 기타 손상의 기전 및 치료법이 다르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현재 저는 내과 중에서도 '소화기' 내과에 속해서 내시경을 배우고 있습니다. 3월말이지만, 교수님 참관하게 1,2 case씩 천천히 배우고 있어요. 처음 밑바닥부터 시작하려니 힘드네요. 그래서 근황보고도 못하고 있다가 모처럼 보고를 해 봅니다. 그래서 저의 현 신분은 '임상강사'입니다. 다른 말로는 '전임의' or 'Fellow'="펠노예' 라고도 하지요. 전문의는 전문의이지만, 아직도 수련과정에 있어서 교수님들에게는 절대 약자가 될 수 밖에 없는 신분입니다. (그래도 전문의라고 월급은 올랐습니다만...)

명찰의 색깔과 지칭이 바뀌었다는 것으로 나름 위안을 해 봅니다. 

General Practitioner에서 Specialist로...

 
            

          

요렇게 초록색에서 파란색으로 바뀌어서...

진정한 스페셜리스트가 되는 날까지, 열심히 해야겠지요. 아름다운 미래, 밝은 내일이 기다리고 있다! 난 나옹이다옹~




덧글

  • 2018/07/03 10:09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8/08/12 23:20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8/08/22 00:20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8/10/19 18:28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Web Clap standard ver

Hatsune Miku Clock